> 회사소개 > 브랜드 이야기

회사소개

  • =
  • 옐로우 ( Yellow, 노란색 캡슐 )
  • +
  • ( Thin 얇은, 혈관 )

건강에 좋은 식품을 색깔로 표현하는, 이른바 컬러 푸드라는 말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노화를 예방하는 검은색 식품 (검은콩, 검은깨, 검은 쌀, 메밀), 면역력과 항암 효과를 높이는 주황색 식품(당근, 호박, 감) 등이 바로 컬러 푸드를 대표하는 일반식품입니다.

저희 제품 ‘옐로틴’노란색(yellow) 캡슐에 저희가 선별한 원료를 과학적으로 배합해서 만든 건강기능식품입니다. 노란색 캡슐은 우리 몸의 얇은(thin) 혈관에 들어가서 주목할 만한 건강 개선력을 보여줍니다. 옐로틴은 노란색 캡슐과 얇은 혈관을 뜻하는 영단어의 합성어로 만들어진 제품 브랜드입니다.

앞으로 심장혈관건강, 뇌혈관건강하면 건강 상징색인 노란색이 떠오르고, 저희 제품 옐로틴이 머릿속에 떠오를 수 있을거라 확신합니다.

웰빙도 중요하지만, 웰다잉도 중요합니다.

한 때 웰빙이 유행하면서 어떻게 살면 삶의 질이 높아질 수 있을까 고민했습니다. 하지만 그 고민만으로 채워지지 않는 무언가가 있었습니다. 바로 삶의 끝에 다다르게 됐을 때 자신의 모습을 고민하게 된 것입니다. 웰다잉이란 살아온 날을 아름답게 정리하는, 평안한 삶의 마무리를 일컫는 말입니다. 삶의 마지막이자 가장 중요한 길이라 할 수 있는 죽음을 스스로 미리 준비하는 과정입니다. 생소하고, 하기 꺼려지는 질문이지만 생의 반이 지난 40, 50대가 되어서 혹은 60 이상이 되면 이런 질문은 더이상 피할 수 없습니다.

인간은 언제 죽을지 선택할 수 없습니다. 굳이 과식 과음해도, 운동을 하지 않아도, 심지어 담배를 피울지라도 건강한 삶을 살진 못하지만 단순히 오래 사는 사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늘이 정해준 이른바 천수(天壽)는 인간이 선택할 수 없는 영역일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어떻게, 어떤 모습으로 죽음을 맞이할지는 선택할 수 있습니다. 어떤 분은 사는 동안 활력이 넘치고, 마지막은 차분하고 정돈되어 건강한 몸으로 삶을 영위하다가 돌아가십니다. 어떤 분은 만성화된 우울함과 피곤함으로, 혹은 여러가지 질병을 앓다가 고통을 짊어진 채로 삶을 마감합니다.

이렇듯 모두 죽는다는 결과는 똑같지만, 마지막 죽음에 이르는 과정에서 큰 차이를 보입니다.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과 운동을 하는 사람, 저희 제품을 복용하는 사람과 아닌 사람의 단순한 수명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건 하늘이 정하는 것이니까요.

하지만 확실한 것은 운동을 했을 때, 옐로틴을 꾸준히 복용했을 때 죽음에 이르기까지 과정, 삶의 질이 달라져 있을겁니다. 마지막 우리의 영혼이 육체와 분리되는 그 순간까지 건강하고, 활력 있는 삶을 원하신다면 옐로틴을 선택하셔도 좋습니다.

그 행복한 삶에 저희가 작은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